본문바로가기
통합검색

메인 주요 글

주요 아티클

대구 옻골마을

대구 옻골마을

대구광역시 동구 둔산동(屯山洞)에 있는 경주최씨 집성촌.
대구국제공항에서 동쪽으로 1㎞, 동대구 도심에서는 버스로 15분 거리에 있는 경주최씨 광정공파(匡正公派) 후손들의 집성촌이다. 조선 중기의 학자 최동집(崔東集)이 1616년(광해군 8) 이곳에 정착하면서 경주최씨의 집성촌이 되었다. 옻골은 마을 남쪽을 뺀 나머지 3면의 산과 들에 옻나무가 많아 붙은 둔산동(屯山洞)의 다른 이름이다. 경주최씨 종가 및 보본당사당(報本堂祠堂)을 비롯해 20여 채의 조선시대 가옥으로 이루어져 있다. 거북의 옆모습처럼 생긴 산자락이 병풍처럼 마을을 감싸고 있는데, 뒷산 봉우리가 마치 살아 있는 거북과 같다 해서 이 봉우리를 생구암(生龜岩)이라 부른다. 마을은 수령 350년이 넘는 거대한 회화나무 두 그루가 버티고 서 있는 어귀부터 시작된다. 도심에서 가까운 까닭에 문명의 이기가 끼어들어 일부 가옥은 현대식으로 개량되었지만, 아직도 조선시대 양반주택과 생활상을 엿볼 수 있는 흔적들이 남아 있다. 대구지방에 있는 조선시대 가옥 가운데 가장 오래된 경주최씨 종가 및 보본당사당은 풍수지리설과 음양오행설을 반영해 지은 건물로, 마을 가장 안쪽에 있다. 2005년 7월 현재 대구광역시가 마을 일대를 전통 관광 체험 장소로 제공하기 위해 최씨 종가 서쪽에 있는 옛길과 담장을 전통양식에 따라 황토와 돌로 복원해 옛 모습을 많이 되찾았다.

치치올리

치치올리

돼지의 지방을 가공하여 만든 이탈리아의 식품으로 에밀리아로마냐주의 특산품이다.
돼지의 지방으로 만든 이탈리아의 식품 및 식품첨가물이다. 에밀리아로마냐주를 중심으로 하여 주 내의 도시인 모데나(Modena), 레조 에밀리아(Reggio Emilia), 파르마(Parma), 로마냐(Romagna) 및 볼로냐 등지에서 인기 있는 음식으로 이탈리아의 대부분의 지역에 널리 퍼져있다. 명칭의 경우 피에몬테주에서는 그라세테(grasëtte), 캄파니아주 나폴리에서는 치콜리(cicoli), 칼라브리아주에서는 리시물리(risimugli)라 부른다. 재료와 종류 치치올리의 주재료로 활용되는 돼지의 지방은 주로 돼지의 지방을 녹여 만든 라드(lard)를 활용하는데, 특히 리프 라드(leaf lard)라 하여 돼지의 신장 주변의 부드러운 지방 조직을 즐겨 쓰고, 소량의 돼지 어깨살을 첨가하기도 한다. 치치올리는 가열한 돼지 지방을 다루는 방식과 그 결과물에 따라 두 가지로 종류로 나눌 수 있다. 그중 하나는 가열한 지방을 건조 및 압착하여 만든 치치올리 프롤리(ciccioli frolli)로 바삭하고 딱딱한 작은 칩의 형태이다. 이외 가열한 지방을 모양을 잡아 누른 뒤 완전히 건조시키지 않은 상태로 활용되는 것이 있으며 얇게 슬라이스하여 요리에 활용된다. 두 종류의 치치올리 모두 샐러드, 파스타, 스튜, 수프, 캐서롤 등에 넣어 먹을 수 있으며, 단독으로 간식처럼 즐기기도 한다. 에밀리아로마냐주에서는 이렇게 만들어진 치치올리를 얇고

100년 전의 모습을 유지하고 있는 '아바나'

100년 전의 모습을 유지하고 있는 '아바나'

아바나는 스페인의 아메리카 신대륙 지배를 위한 식민기지로서 1519년 건설된 후, 식민지와 본국간의 무역중계지로서 중요시되었다. 스페인 식민시대의 흔적이 남아 있는 구시가와 아바나 방어시설을 담당했던 주변 요새들을 포함하여 1982년 유네스코에 의해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되었다. 아바나는 스페인 식민지시대와 격동의 시대 혁명과 전쟁을 겪었던 역사를 고스란히 간직한 구시가와 오래된 요새들은 보존의 가치를 인정받아 1982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되었다. 아바나 구시가에서 가장 아름답고 보존상태가 좋은 곳은 바로 대성당 광장(Plaza de la Catedral)이다. 돌로 포장된 광장의 삼면으로 유서 깊은 건축물들이 늘어서 있다. 근처의 레스토랑 건물 등 현재도 사용되고 있는 건물들이 18세기부터 사용되고 있다. 산 크리스토발 대성당(Catedral de San Cristobal)은 광장 북쪽에 위치한 18세기 바로크 양식 건물로, 흘러내리는 촛농을 연상시키는 독특한 외형을 가진 건축물이다. 야간에는 조명을 비추는데 독특한 외형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모인다. 무기광장(Plaza de Armas)도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곳이다. 16세기에 군대 행사들이 이곳에서 열렸기 때문에 붙여진 이름이다. 과거 스페인 총독의 거처였던 카피타네스 헤네랄레스 궁전(Palacio de los Capitanes Generales)은 쿠바 바로크 양식의 걸작품으로 꼽힌다. 아름다운 꽃과 호수가 어우러진 정원 중앙에는 크리스토퍼 콜럼버스의 석상이 서 있다. 굴곡 많았던 도시의 역사를 한눈에 볼 수 있는 도시박물관(Museo de la Ciudad)이 궁전 안에 조성되어 있다. 1720년대에 지어진 식민시대 미술관(Museo de Arte Colonial)도 무척 아름다운 건축물이다. 식민지 시대의 가구와 기물들이 전시되어 있다. 아바나는 1519년 스페인 식민도시로 건설된 뒤, 스페인의 신대륙 지배를 위한 기지이자 중계무역지로 중요한 역할을 한 곳이다. 전략적으로 중요한 지역인 데다 본국으로 가는 상선들의 집결지였던 만큼 외침도 잦았고 해적들의 출현도 빈번해 이에 대비한 방어시설도 많았다. 아바나 시내와 근교에 흩어져 있는 요새들은 이런 과거사를 대변하는 건축물들이다. 해적 또는 외국 군대로부터 아바나를 방어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했던 두 요새는 산 살바도르 데 라 푼타 요새(Castillo de San Salvador de la Punta)와 엘 모로라는 약칭으로 불리는 로스 트레스 레예스 델 모로 요새(Castillo de los Tres Reyes del Morro)다. 1589부터 1610년 사이에 건설된 라 푼타 요새는 아바나 항구 서쪽 끝에서 항구로 침입하는 외적을 견제하던 곳이다. 엘 모로 요새는 라 푼타 요새의 맞은편, 항구의 가장 좁은 출입구를 지키고 있다. 과거에는 전투가 끊이지 않았던 지역이지만 지금은 아바나 항구의 아름다운 모습을 조망하는 전망대 구실을 하고 있다. 무기광장 옆에 있는 레알 푸에르사 요새(Castillo De La Real Fuerza)는 위의 두 요새와는 사뭇 다른 과거를 가지고 있다. 16세기 중반에 세워진 도시에서 가장 오래된 요새지만 정작 아바나 방어를 위해 쓰인 적은 없었다. 아바나 항구에서 너무 떨어진 내륙에 있었던 탓이다. 때문에 저장고와 군장성들의 숙소로 활용되었다. 그런데도 6m 두께에 10m 높이라는 육중한 외벽에 해자와 다리까지 갖춘 육중한 방어시설의 외관을 갖추고 있다.

슬라이드 바로가기
미천골자연휴양림

미천골자연휴양림

강원도 양양군 서면 황이리에 있는 자연휴양림.
1992년 7월 20일에 개장하였으며 구역면적은 1억 2445만㎡, 1일 최대 수용인원은 500명, 최적 인원은 350명이다. 산림청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에서 관리한다.미천골은 태백산맥 동편 오지로 원시자연 그대로의 생태계가 잘 보존된 산림과 계곡에 휴양림이 조성되어 있다. 휴양림 입구에 신라 법흥왕 때 창건되었다가 고려 말에 폐사된 불교 수도원 터인 선림원지가 있고, 흥각선사탑비와 부도 등 신라시대 보물급 문화재가 있다. 수령 50년 이상의 박달나무, 참나무, 피나무, 단풍나무, 물푸레나무, 자작나무 등 다양한 수종의 활엽수가 울창하며, 기묘한 형상의 암반 사이로 흐르는 맑고 긴 계곡이 장관이다. 토종꿀(재래봉)보호구역으로 지정된 곳과 불바라기 약수터가 있다. 야생동식물과 버섯, 나물 등의 산림부산물도 풍부하다.휴양림에는 야외교실, 다목적광장, 숲속의 집, 야영장, 정자, 약수터, 체력단련장, 등산로, 산책로, 어린이놀이터, 물놀이터와 대운동장, 족구장 등이 갖추어져 있다. 주변에 오색약수터, 낙산해수욕장, 설악산국립공원, 오색온천, 용소골계곡, 오대산국립공원, 통일전망대, 하조대, 갈천약수터 등의 관광지가 있다. [표]전국의 자연휴양림 (항목 편집 시, 수정·삭제 금지)

포토 커뮤니티

지구촌 여행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