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통합검색

메인 주요 글

주요 아티클

신미양요

신미양요

1871년(고종 8) 미국이 1866년의 제너럴셔먼호(號) 사건을 빌미로 조선을 개항시키려고 무력 침략한 사건.
배경과 경과아시아팽창주의정책을 추진한 미국은 1866년 8월 제너럴셔먼호 사건을 계기로 두 차례 탐문항행을 실시하면서 제너럴셔먼호 사건에 대한 응징과 조선과의 통상관계 수립을 목적으로 1871년 조선을 침략하였다. 주청전권공사 F.F.로우가 전권을 위임받고, 조선원정을 명령받은 아시아함대 사령관 J.로저스는 군함 5척, 함재대포 85문, 해군과 육전대원 총 1,230명을 이끌고 5월 16일 일본의 나가사키[長崎] 항구를 출발하였다. 19일 남양만에 도착한 미군은 뱃길을 탐사하면서 북상, 물치도를 자국 함대의 정박지로 정하였다. 미군은 조선에 탐측 승낙을 일방적으로 통고한 뒤 서울의 관문인 강화도 해협 수로의 측량과 정찰을 목적으로 두 척의 군함을 파견하였다. 당시 밖으로 강력한 통상수교거부정책을 실시하던 흥선대원군은 미군의 불법 영해침범을 경고하고 즉시 철수를 요구하였다. 전투미군이 경고에도 불구하고 광성진으로 접근해오자 조선군은 경고용 포격을 가하였고 이에 미군은 일단 물러났다. 그러나 미군은 조선군의 경고용 사격을 빌미로 삼아 오히려 조선정부에 사과와 손해배상을 요구하였다. 조선정부가 이를 거부하자 미군은 6월 10일 군함 2척을 앞세우고 육상 전투대원 644명을 강화도의 초지진에 상륙시켜 무력으로 점령하고, 이어 덕진진 ·광성진을 차례로 점령하였다. 그러나 6월 11일의 광성진전투에서 미군 역시 피해가 많아 이튿날 물치도로 철

체코 필스너

체코 서부 플젠에서 만들어진 황금색 라거 맥주.
1842년 체코 서부 도시 플젠의 시민 양조장(Mestansky Pivovar)에서 독일 바이에른주 출신의 양조가 요세프 그롤(Josef Groll)을 고용하여 새로운 타입의 맥주를 개발했는데, 19세기 이전 체코에서 양조하던 맥주들은 다소 어두운 색상을 띄는 상면발효맥주 계통이었지만 이때 체코에서 만들어진 것은 하면발효하는 황금색 라거였다. 요세프 그롤은 필스너 맥아를 사용하여 영국의 페일 에일보다도 밝고 연한 색인 금색 빛의 맥주를 만들었다. 필스너 맥아는 지금까지도 맥주용 맥아 중 가장 밝은 색을 낸다. 또한 독일 바이에른주에서 학습한 고유의 라거링(Lagering)기술도 체코 필스너에 접목시켰다. 당시 독일에서는 온도가 낮은 지하실이나 동굴 등에 묵혀져 오랜 기간 보관하면서 맥주 내에서 부유하는 물질들을 침전시켰다. 이는 마땅한 여과 장비가 없던 시기에 맥주를 맑게 해줄 수 있는 비법이었다. 필스너맥주가 점차 알려지기 시작하는 시기에 맞춰 유리잔 제작 기술도 발달하였고, 유리잔에 담긴 황금색의 맑은 맥주는 유행이 되었다. 사즈(Saaz)는 체코 자테크(Žatec) 지역에서 수확한 홉으로, 체코 필스너는 오로지 사즈 홉만 이용하여 맛과 향을 내는게 전통이다. 당시 주류를 이루던 맥아에 포커스가 맞춰진 달고 진한 맥주들과 달리, 홉이 많이 사용되어 씁쓸함과 풀과 꽃의 향긋함이 어우러진 필스너의 풍미는 금빛 색상 만큼이나 획기적

중세 역사의 마을, 생테밀리옹 포도재배지구

중세 역사의 마을, 생테밀리옹 포도재배지구

프랑스 아키텐(Aquitaine) 지방에 위치한 생테밀리옹(Saint-Emilion) 포도재배지와 그 주변지역. 오랜 역사의 포도재배지로 중세시대의 건물과 기념물 등을 그대로 간직하고 있어 1999년 유네스코(UNESCO) 세계문화유산으로 선정되었다. 생테밀리옹(Saint-Emilion)은 프랑스 보르도(Bordeaux) 근방에 위치한 역사 깊은 포도 재배지로 중세 시대의 모습을 그대로 간직하고 있다. 오늘날까지 이어지는 오랜 포도주 생산의 역사와 문화, 유서 깊은 중세 기념물들, 포도재배지로서의 독특한 풍경을 갖춘 것을 인정받아 1999년 유네스코(UNESCO)에 의해 세계문화유산(World Cultural Heritage)으로 지정되었다. 마을의 이름은 은둔자 성인 에밀리옹(Saint Emilion)으로부터 가져온 것이다. 8세기에 활동한 것으로 알려진 에밀리옹(Emilion)은 부르타뉴(Brittany) 출신 떠돌이 수도사였다. 장님을 눈 뜨게 하는 등의 많은 기적을 행하고 마을 근처의 숲과 동굴에서 은둔자로 살아가다 767년 죽었다고 전해진다. 이 후 그가 성인으로 추대되면서 마을은 그의 이름을 따라 생테밀리옹(Saint-Emilion)이 되었다. 이 지역의 포도주를 상업화 시킨 것은 생테밀리옹을 따르던 수도사들이었다고 한다. 11세기에는 순례지로 가는 통로라는 이점을 살려 중세 도시로 번성했다. 야곱(Jacob, ?~?)의 순교지인 '산티아고 데 꽁포스뗄라(Santiago De Compostela)'로 가는 길목에 위치해 있어 중세시대 동안 전 유럽에서 온 순례자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았다. 11세기 경부터 이 지역에 세워진 많은 교회와 수도원, 순례자를 위한 숙박업소는 순례길로서의 이 곳의 역사를 말해준다. 12세기에 들어서 생테밀리옹은 영국령이 되었다. 영국 왕 헨리 2세(Henry Ⅱ, 1133~ 1189)가 아키덴 공작의 상속녀 아키텐 엘레오노르(Eleanor of Aquitaine, 1122?~1204)와 결혼하면서 결혼지참금으로 생테밀리옹을 포함한 아키텐(Aruitaine) 지방을 받았기 때문이었다. 하지만 이 기간 동안에도 생테밀리옹은 영국으로부터 '특별 자치권(Jurisdiction, 재판권)'을 수여 받아 시민들 중에서 뽑힌 시의원들(Jurade)이 자체적으로 도시의 주요한 사항을 결정했다고 한다. 이것이 생테밀리옹 포도재배지구(Jurisdiction of Saint-Emilion)의 역사이자 명칭의 유래이다. 생테밀리옹(Saint-Emilion)은 주변에 위치한 메도크(Medoc), 포머홀(Pomerol), 그라브(Graves) 세 곳와 함께 보르도(Bordeaux) 지역의 질 좋은 포도주를 생산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이 지역 포도재배의 역사는 아주 오래 전(2세기로 추정)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먼 옛날 로마인들에 의해 처음으로 포도재배가 시작된 이래로 오늘날까지 5천ha에 이르는 밭에서는 변함없이 많은 양의 포도가 생산되고 있다. 이곳에서 생산된 포도주는 품질이 좋기로 유명한데 자갈, 돌, 모래, 석회, 돌 등으로 다양하게 이루어진 토질만큼이나 그 종류 또한 다양하다. 오늘날에도 포도 수확철이 되면 이 곳 생떼밀리옹 포도재배지구 (Jurisdiction of Saint-Emilion)에서는 포도 수확을 기념하는 화려한 축제(6월,9월)가 열린다. 구석기에도 사람이 살았을 것으로 추정되는 이 지역에는 중세시대의 모습을 간직한 많은 역사적 건축물들이 이어져 내려오고 있다. 비좁고 가파른 길들을 따라 중세시대에 세워진 로마네스크와 고딕양식의 다양한 교회 건물과 유적들이 늘어서 있는데, 특히 석회재질의 암석 하나를 깎아서 만든 단일석(單一石) 성당이 유명하다. 성당의 지하에는 여러 가지 기적을 행하고 마을 근처에서 은둔하다 순교했다고 전해지는 생테밀리옹(St. Emilion)의 묘지가 있다. 또한 생테밀리옹에는 '돌의 마을'로 불릴만큼 많은 석조 건물과 동굴들이 있다. 석회암 채석장으로 쓰이던 몇몇 동굴은 알맞은 온도와 습도를 유지시켜 준다는 이점 때문에 포도주 저장고로도 쓰이고 있다.

슬라이드 바로가기

포토 커뮤니티

지구촌 여행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