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통합검색

메인 주요 글

주요 아티클

경주 불국사 금동아미타여래좌상

경주 불국사 금동아미타여래좌상

경상북도 경주시 진현동 불국사 극락전에 있는 통일신라시대의 금동불상. 1962년 12월 20일 국보로 지정되었다. 1962년 12월 20일 국보로 지정되었다. 불국사 극락전에 모셔진 금동불로서 높이는 1.66m이다. 불국사는 처음에 소규모로 창건되었으나, 751년(경덕왕 10)에 재상 김대성(金大城)에 의하여 대대적으로 확장된 절이다. 전체적으로 근엄하고 장대한 모습이며 신체나 옷주름도 비교적 사실적(寫實的)으로 표현하였다. 얼굴은 정면을 향하고 풍만하며 눈썹은 반원형이고 콧날은 오똑하다. 나발(螺髮)에 육계(肉髻)는 큼직하며, 떡 벌어진 어깨, 당당한 가슴, 불룩한 아랫배 등은 건강한 남성의 체구를 연상시킨다. 오른쪽 어깨는 가사를 벗었고 오른손을 가볍게 다리 위에 얹었다. 옷무늬가 웅혼하며 결가부좌한 두 다리는 신체에 비해 넓게 퍼져서 안정된 느낌을 준다. 목에는 통일신라시대 불상의 일반적 특징인 삼도(三道)가 뚜렷하며, 수인(手印)은 아미타구품수인(阿彌陀九品手印) 중 하품중생인(下品中生印)을 하고 있다. 등 뒤에는 머리 배면과 두 어깨 아래에 신광과 두광을 부착시킨 흔적이 남아 있다. 곧은 몸과 단정하고 긴장감이 느껴지는 모습에서 통일신라 조각의 전성기를 지난 휴식기의 부자연스러움이 느껴지며, 조성연대는 조형양식으로 보아 경주 불국사 금동비로자나불좌상과 거의 같은 800년을 전후한 시기로 추정된다. 경주 불국사 금동비로자나불좌상, 경주 백률사 금동약사여래입상과 함께 통일신라 3대 금동불상으로 불린

소파 데 리마

소파 데 리마

닭고기, 양파, 피망, 토마토, 라임, 고수를 첨가하여 만든 수프로, 튀긴 토르티야를 곁들여 먹는 멕시코 유카탄주의 전통음식이다. 닭고기, 양파, 피망, 라임, 고수를 첨가하여 만든 수프이다. 멕시코의 전통적인 요리이며, 유카탄주에서 유래하였다. 유카탄주의 대표적인 수프이기도 하다. 이때 스페인어로 소파(sopa)는 수프를, 리마(lima)는 라임을 의미한다. 간단하게 만들 수 있는 수프로, 완성된 수프 위에는 기름에 튀겨낸 바삭한 토르티야를 곁들여 먹는다. 소파 데 리마는 주로 닭고기를 재료로 하여 만드나 그 밖에 돼지고기나 소고기를 활용하기도 한다. 또한 지역에 따라 첨가되는 채소와 허브가 조금씩 달라질 수 있다. 조리법 마늘은 통으로 구워 놓는다. 큰 냄비에 닭가슴살과 물, 구운 마늘, 양파, 오레가노, 정향, 월계수잎, 소금, 후추를 넣어 약 40분간 끓인다. 닭고기는 건져내어 식힌 뒤 잘게 찢어준다. 또 다른 냄비에 오일을 두르고 다진 양파와 피망, 다진 토마토, 소금을 넣어 잘 볶아주어 소프리토(sofrito: 기름에 양파, 칠리 고추, 마늘, 각종 향신료를 넣어 튀겨낸 것으로, 스페인, 포르투갈, 라틴아메리카 등지에서 쓰이는 소스의 한 종류)를 만들어준다. 닭가슴살을 끓였던 육수에 소프리토, 잘게 찢은 닭고기를 넣어 약 10분간 조린다. 토르티야는 길쭉하게 자른 뒤 이것을 오일을 두른 팬에 빠르게 튀겨준다. 페이퍼 타올로 튀긴 토르티야의 기름기를 제거한 뒤 소금을 뿌린다. 수프를 그릇에 담아준 후, 얇게 자

키지 포고스트

키지 포고스트

러시아 북서부 카렐리아(Karelia) 공화국 오네가(Onega) 호수에 있는 작은 섬. 18세기에 만들어진 교회를 비롯하여 정교하고 과학적인 목조건축술의 정수를 보여주는 목조 건축물들을 볼 수 있다. 1990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되었다. 키지 포고스트는 길이 7km, 넓이 0.5km의 섬이며, 야트막한 초원으로 뒤덮여 있다. 섬을 대표하는 건축물은 예수변모교회와 포크로프스카야 교회(Pokrovskaya , 마리아 보호 교회)이다. 두 교회는 동서로 나란히 인접해 있으며, 양파 모양의 장식용 지붕을 겹겹이 이고 있다.  동쪽에 있는 건물은 ‘러시아 목조건축의 꽃’이라 불리는 예수변모교회이다. 양파 모양의 돔 22개가 전체적으로 피라미드 모양을 이루며 6층으로 배치되어 있다. 마지막 돔 지붕까지의 높이는 37미터이며, 위로 올라갈수록 돔 지붕의 크기가 커진다. 1693년에 처음 건설되었으나, 벼락을 맞아 붕괴된 뒤 1714년 재건되었다. 건물 내부에는 102개의 바로크풍의 성상이 그려져 있는 성화벽이 있다. 서쪽의 포크로프스카야 교회도 유사한 양파 모양의 돔 지붕을 갖고 있으나, 겹겹이 층을 이루지 않고 중앙의 대형 돔을 중심으로 8개의 작은 돔들이 배치된 좀 더 단순한 형태이다. 중앙 돔까지의 높이는 27미터이며 1764년에 세워졌다. 두 교회 사이에는 8각형의 목조 종탑이 놓여 있는데, 여러 차례 화재로 소실된 것을 지속적으로 재건해왔으며, 남아 있는 것은 1862년에 마지막으로 복원한 것이다. 두 교회와 종탑 모두 북러시아

슬라이드 바로가기
고종

고종

조선 제26대 왕이자, 대한제국 제1대 황제(재위 1863∼1907). 명성황후와 대원군의 세력다툼 속에서 일본을 비롯한 열강의 내정 간섭을 겪었다. 개화, 수구의 양파가 대립하였고, 병자수호조약, 한·미, 한·영수호조약 등이 이루어졌다. 초휘(初諱) 재황(載晃). 아명(兒名) 명복(命福). 초자(初字) 명부(明夫). 자 성림(聖臨). 호 주연(珠淵). 영조의 현손 흥선대원군(興宣大院君) 이하응(李昰應)의 둘째 아들이다. 비(妃)는 명성황후로, 여성부원군(驪城府院君) 치록(致祿)의 딸이다. 1863년(철종 14) 12월 철종이 후사 없이 승하하자 조대비(趙大妃)의 전교(傳敎)로 12세에 즉위하였다. 새 왕의 나이가 어리므로 예에 따라 조대비가 수렴청정하였으나, 대정(大政)을 협찬하게 한다는 명분으로 정권은 대원군에게 넘어가 이로부터 대원군의 10년 집정시대가 열렸다. 척신(戚臣) 세도정치의 배제, 붕당문벌(朋黨門閥)의 폐해 타파, 당파를 초월한 인재의 등용, 의정부의 권한 부활에 따른 비변사(備邊司)의 폐지 및 삼군부(三軍府)의 설치, 한강 양화진(楊花津)의 포대(砲臺) 구축에 따른 경도수비(京都守備) 강화, 양반으로부터의 신포징수(身布徵收), 양반 유생의 발호 엄단 등은 고종 초기 10년 동안 대원군이 이룩한 치적이다. 그러나 경복궁 중수(重修)에 따른 국가재정의 파탄, 악화(惡貨)인 당백전(當百錢)의 주조(鑄造)와 민생의 피폐, 과중한 노역(勞役)으로 인한 민심의 이반과 소요, 가톨릭교 탄압에 따른 8,000여 명의 교도 학살, 통상수교거부정책, 병인양요(丙寅洋擾), 신미양요(辛未洋擾) 등 어두운 정치적 자취를 남기고 1873년(고종 10)

포토커뮤니티

지구촌 여행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