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통합검색

메인 주요 글

주요 아티클

종묘제례

종묘제례

조선시대 역대의 왕과 왕비 및 추존된 왕과 왕비의 신위를 모시는 종묘의 제향예절. 국가무형문화재 제56호이다. 1975년 5월 3일 중요무형문화재(현 국가무형문화재)제56호로 지정되었으며, 2001년 5월 18일 종묘제례악과 함께 유네스코 '인류구전 및 무형유산걸작'으로 선정되어 세계무형유산으로 지정되었다. 신위는 종묘 정전(正殿)과 조묘(伯廟)인 영녕전(永寧殿)에 나뉘어 봉안(奉安)되어 있다. 정전의 19실(室)에는 태조~순종의 48위의 신주를, 영녕전의 15실에는 태조의 5대조 목조(穆祖)~장조(莊祖)의, 주로 추존된 왕과 왕비를 중심으로 한 32위의 신주를 각각 모시고 있다. 조선시대의 종묘제향은 왕이 친림(親臨)하는 대사(大祀)로서 사직(社稷)과 함께 길례(吉禮)였다. 제사는 사가(私家)와 마찬가지로 밤중에 지냈으며, 임금을 비롯한 왕세자, 여러 제관(祭官), 문무백관, 무·아악사(舞雅樂士) 등 700여 명이 참가하였다. 조선시대의 본전(本殿) 제향은 4맹삭(四孟朔) 상순, 즉 1·4·7·10월의 각 10일 이내와 납일(臘日), 즉 동지 후 셋째 술일(戌日)에 대향(大享)을 드렸고, 매월 삭망과 5속일(五俗日:正朝 ·寒食 ·端午 ·秋夕 ·冬至)에는 소사(小祀)를 지냈다. 한편, 영녕전의 대향제는 4월과 8월 상순에 행하였다. 그러나 8 ·15광복 후부터 종묘·영녕전의 제향은 매년 5월 첫 일요일에 봉행한다. 제례 절차는, ① 선행절차(先行節次

블리니

블리니

메밀가루, 밀가루, 우유, 버터 등을 첨가하여 만든 팬케이크의 한 종류로 러시아의 전통음식이다. 메밀가루, 밀가루 등을 첨가하여 만든 러시아식 팬케이크이다. 블리니는 러시아어 블린(Blin)의 복수형으로 고대 슬라브어(Old Slavic)에서 ‘제분한 것’, ‘제분한 것으로 만든 요리’를 뜻하는 ‘믈린(Mlin)’에서 유래하였다. 러시아에서는 일상에서는 물론 축제와 장례식과 같은 주요 행사에서도 자주 등장하며 노점에서 쉽게 찾아볼 수 있다. 둥근 형태로 인해 고대 슬라브인들에게 태양의 상징으로 여겨진 전통음식이며, 겨울이 끝나는 시기에 개최되는 러시아의 봄맞이 축제인 마슬레니차 축제에서 먹는 대표적인 음식이기도 하다. 과거에는 메밀가루로 만들어 부슬부슬한 식감을 띠었는데, 19세기에 밀가루가 보편화되면서 밀가루와 메밀가루를 섞어 만들게 되었다. 종류 블리니에는 다양한 종류가 존재한다. 메밀가루로만 부쳐낸 블리니는 그 색이 붉다 하여 붉은 블리니라는 뜻의 ‘크라스니예 블리니(Krasnyje blini)’로 불린다. 또 두터운 팬케이크의 형태로 만든 블리니는 ‘올라디(Oladyi)’라 하며, 크레페처럼 얇게 부쳐서 속재료를 넣어 둥글게 만 블리니는 ‘블린치키(Blinchiki)’라고 한다. 블린키치는 다른 블리니 종류와 달리 효모를 넣

아비뇽 역사지구

아비뇽 역사지구

프랑스 남부 도시로 14세기에는 교황의 거처였다. 광장에 있는 고딕 양식의 건축물들은 이 지역이 14세기 그리스도교 전파의 주요 도시였음을 상징한다. 파리에서 677km, 론 강 왼쪽 편에 위치한 아비뇽은 12세기 생베네제 다리가 건설되면서 이탈리아와 에스파냐로 가는 교통의 요지로 부상했다. 그 뒤 1309년 교황 클레멘스 5세가 로마에서 아비뇽으로 피신해오면서 도시는 일대 변혁을 맞게 되었다. 1309년부터 1377년까지 68년간 아비뇽은 교황청의 도시로 종교, 정치, 상업의 중심지가 되어 번영을 누렸다. 15세기에 아비뇽에 르네상스 양식이 도입되어 많은 뛰어난 건축물들이 탄생했다. 아비뇽 역사지구의 대표적인 건축물은 로마네스크 후기 양식으로 지어진 노트르담 데 돔 성당, 셍베네제 다리, 교황청 궁전 등이 있다.교황의 거주와 함께 도시의 건축물은 대대적인 개보수가 이루어졌다. 클레멘스 5세가 가장 먼저 손을 댄 것은 성벽이다. 14세기 교황들은 총 길이 4.3km의 성벽을 축성했다. 아비뇽의 성벽은 현재 유럽에서 가장 보존 상태가 좋은 성벽 중 하나이다. 아비뇽의 상징인 교황청은 넓이가 1만 5천㎢에 이르는 요새처럼 견고하고 거대한 건물이다. 거대한 탑과 인상적인 성벽을 가진 고딕양식의 왕궁으로, 시몬 마르티니와 마테오 조바네티가 교황 집무실과 침실에 남긴 벽화가 유명하다. 이 궁전은 교황이 떠난 뒤 폐허로 방치되었고 약탈에 의해 성상이 사라지는 등 훼손 되었다. 19세기에는 감옥으로, 이후에는 군대 병영으로도 사용되었다. 프랑스의 민요 ‘아비뇽 다리 위에서’에 등장하는 다리

슬라이드 바로가기
황국신민화정책

황국신민화정책

일본이 한국식민통치 제3기(만주사변 이후부터 일본 패망기까지)에 적용한 이념통치정책이다. 대륙침략전쟁과 태평양전쟁을 수행하였던 일본은 이 시기에, 가장 극도에 달하는 탄압정책을 실시하였다. 이 정책은 전쟁을 수행하기 위한 물자와 인력의 수탈정책이었으며, 나아 일본의 한국 식민통치 시기는 3기로 나눌 수 있다. 한국병탄에서 31운동까지의 제 1기(1910 ~ 1919), 3·1운동 이후부터 만주사변 전까지의 제 2기(1919 ~ 1931), 그리고 제 3기에 해당하는 시기가 1931년 만주사변 이후부터 일제의 패망기인 1945년 8월 14일까지이다. 제 3기는 일본의 군국주의 시대로, 일본은 만주와 중국 본토 등 대륙침략(중일전쟁 1937년)을 본격화하였다. 나아가 전쟁이 장기화되면서 결국 제2차 세계대전의 주역이 되었으며 전쟁은 극도로 치달았다. 이 시기에 한국에 대한 식민통치는 가장 극도에 달하는 탄압정책을 적용하게 된다. 전쟁을 수행하기 위해 전쟁물자를 공급하는 군수물자 보급창화(補給廠化)하고 나아가 한국인의 정체성을 말살하여 아예 일본민족에 통합하려는 민족말살정책(民族抹殺政策)을 추진하였다.   1936년에 조선총독으로 부임한 미나미 지로(南次郞)는 그 전 총독시대부터 실시해온 내선융화(內鮮融和)정책을 보다 강화하고, 선만일여(鮮滿一如), 일시동인(日視同人) 등의 민족말살 정책을 점차 확대해 나갔다. 민족말살정책을 위해 밖으로 내세운 정강이 황국신민화정책(皇國臣民化政策)이었다.   황국신민화정책은 한국인을 일본 천황의 신민(신하된 백성)으로 만드는 일종의 민족말살정책이다. 이를 위해 1면(面) 1신사(神社) 정책으

포토커뮤니티

지구촌 여행기